금요일 뉴욕증시 하락 마감…나스닥 1.3% 하락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9-05 13:07:56
  • -
  • +
  • 인쇄
구글 3.1%, 아마존 2.2%, MS 1.4% 하락…애플·테슬라 상승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하락했다. 4일(현시시간) 뉴욕증시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4.97포인트(1.27%) 빠진 1만1313.13으로 마감했다.

뉴욕 증시 주요 지수는 오전까지 연이틀 급락세를 타는 듯했지만, 오후 들어 가파른 반등에 나서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했다.

▲ 미국 증권거래소 인근에 월가 표지판이 걸려 있다. [Photo by John Angelillo/UPI]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9.42포인트(0.56%) 떨어진 2만8133.3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10포인트(0.81%) 내린 3426.96에, 나스닥 지수는 144.97포인트(1.27%) 떨어진 1만1313.13에 각각 장을 마쳤다.

전날과 비교해 하락폭이 크진 않았지만, 다우 지수의 장중 등락폭이 1000포인트를 넘을 정도로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한 하루였다.

다우 지수는 장중 최대 628.05포인트(-2.22%), S&P 500은 105.43포인트(-3.05%) 각각 밀려났다가, 오후 들어 낙폭을 크게 줄였다. 다우의 경우 한때 상승 전환하기도 했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오전 중 582.23포인트(5.07%) 내린 1만0875.87까지 하락해 이틀 내리 장중 5%대 폭락을 기록했다.

전날부터 이어진 대형 기술주 투매 현상이 끌어내린 주요 지수를 은행주와 일부 제조업 주식이 떠받친 모양새였다.

구글이 3.1%, 아마존이 2.2%, 마이크로소프트(MS)가 1.4% 각각 하락한 반면, 장중 한때 나란히 8% 이상 폭락했던 애플과 테슬라는 각각 0.1%, 2.8% 상승으로 마감했다.

애플과 테슬라 외에 보잉(1%), JP모건체이스와 시티그룹(각각 2%)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미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8월 실업률은 8.4%로, 코로나19 사태 본격화 후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내려온 것이 추락 장세에 브레이크를 건 것으로 분석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1.26 0시 기준
32318
515
2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