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서 음식 못먹어…포장만 가능

김이현 / 기사승인 : 2020-09-18 14:09:36
  • -
  • +
  • 인쇄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먹거리는 차 안에서"
이번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매장에서는 음식을 먹을 수 없고 포장만 가능하다.

▲ 서해안고속도로 행담도 휴게소. [CJ프레시웨이 제공]

18일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명절 연휴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휴게시설협회와 함께 실내매장 내에서 취식을 금지하는 '추석 명절 대비 휴게소 방역 강화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이달 29일부터 다음날 4일까지 총 6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고객이 집중돼 감염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실내매장의 좌석운영을 금지하고, 포장만 가능하도록 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휴게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사전에 먹거리를 준비하거나, 휴게소에서 구입한 먹거리를 차 안에서 취식해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추석 연휴 이전부터 휴게소의 운영 여건에 따라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고, 밀집도가 높아질 수 있는 실내 매장과 화장실에는 전담 안내요원을 배치해 발열체크 등 거리두기 준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1 0시 기준
25424
450
23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