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유인석이 불렀다" 재판 증인 폭로에 아내 박한별 '불똥'

김지원 / 기사승인 : 2020-11-20 15:08:46
  • -
  • +
  • 인쇄
배우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前) 유리홀딩스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재판 소식이 전해지며 박한별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버닝썬 자금 횡령 등 혐의를 받는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2019년 5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지난 19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성매매 및 횡령 등 혐의 3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유일하게 증인으로 출석한 클럽 아레나 MD 출신 김 모 씨는 검찰 측이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내용을 추궁하자 "(승리 아닌) 유인석의 지시였고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김 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 '승리와 유인석이 부른 여자'라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장시간 조사에 지쳤고 유도 질문이 많았다. 여자는 유인석이 부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진술이 알려지자 유인석과 박한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박한별은 2017년 유인석 전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 배우 박한별 [뉴시스]

유인석 전 대표의 성매매 혐의는 박한별과 결혼 전의 상황이지만,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그에 대한 동정론이 제기됐다. 

박한별은 지난해 4월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출연 당시 남편의 '버닝썬' 연루 사건이 터져 힘든 시간을 보냈다. 당시 박한별은 남편의 구속을 막고자 탄원서까지 제출하며 호소한 뒤, 가족과 함께 제주도로 내려가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는 지난 8월 열린 결심 공판에서 "그동안 많은 것을 배웠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이제라도 남편과 아버지로서 제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하기도 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3 0시 기준
35703
529
28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