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콘서트 관객 코로나19 확진에 "대구시민께 죄송" [전문]

장한별 / 기사승인 : 2020-11-23 21:36:36
  • -
  • +
  • 인쇄
가수 윤도현이 최근 대구 콘서트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과 관련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도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대구시민 여러분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 윤도현 인스타그램 캡처

윤도현은 "지난 13일~15일 대구 공연중 마지막날인 15일 공연에 오셨던 팬 한 분이 그로부터 5일 후인 지난 20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당시는 바이러스가 잠복기에 있었던 때"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역학조사팀에서 CCTV 확인 결과 관객 모두가 검사를 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해 확진 판정을 받은 주변 10분에게 검사를 권고했고, 현재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하지만 안심하기엔 이르다"며 "불편함을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도현은 "문제의 공연당일인 15일도 꽤나 차분한 상태인 1단계였다"며 "이번 공연은 혹시 몰라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을 했고, 전체 좌석의 50%만 티켓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음악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누구도 못 고치는 마음의 병도 고칠 수 있는 게 음악"이라며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고 여행도 갈 수 없고 친구들과 술 한잔 하기도 어려운 이 시기에 공연장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곳이니 차라리 더 안전하다고 생각이 되기도 했다. 그래서 만든 공연"이라고 전했다.

윤도현은 "공연으로 말미암아 일터를 찾는 분들도 계시고 여러모로 좋은 마음으로 만든 공연이었다"면서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신 그 팬분의 쾌유를 빈다. 아마 지금 이래저래 많은 고통 속에 계실 것"이라며 건강을 빌었다.

윤도현은 지난 13일부터 3일간 대구의 한 공연장에서 단독 공연 '2020 ACOUSTIC FOREST'를 개최했다. 하지만 마지막 날인 15일 관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지난 15일 약 500명의 관객이 코로나19 검사 통보를 받았다는 허위 주장이 퍼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도현 소속사 디컴퍼니는 "무분별한 기사와 악플 등을 확인했으며, 정정해야 할 것들과 악플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 등 공식 대응을 준비 중"이라면서 "더 이상 잘못된 내용으로 인한 오해와 억측이 퍼져나가지 않도록 정정되기를 바란다"고 공식입장을 내놨다.

다음은 윤도현의 게시물 전문

윤도현입니다.

우선 대구시민 여러분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기사를 통해 접하셨듯이 지난 11/13-15 삼일간의 대구 공연중 마지막 날인 11/15일 공연에 오셨던 팬한분이 그로부터 5일후인 11/20에 확진판정을 받은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당시는 바이러스가 잠복기에 있었던 때라고 합니다.

역학조사팀에서 CCTV 확인결과 관객모두가 검사를할필요는 없다고 판단하여 확진판정받은 주변 10분에게 검사를 권고 하였고 현재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합니다만 안심하기엔 이르죠.

이래저래 불편함을 끼쳐드려 너무 죄송해요.

코로나가 없던 2020년초로 잠시 돌아가보겠습니다.

2020년 2월에 YB공연이 잡혀있었어요 그러나 코로나 1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빠르게 공연을 취소하였습니다.

코로나로 취소된 국내 공연중 YB공연이 최초로 기록됩니다.

그러다가 확진자가 다시 점점 줄기 시작합니다. 마치 코로나가 사라질것처럼 말이죠. 흠 그때! 기획된 공연이 노래하는 윤도현 어쿠스틱 공연입니다.

그러나 ...코로나가 이렇게 예측할수없는놈인건 전문가가 아닌이상 누구도 몰랐을겁니다.

그후에 다시 연기..그러다 다시 재개..

문제의 공연당일인 11/15일도 꽤나 차분한 상태인 1단계였습니다.

저희는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모두들 무사히 잘 끝냈다고 생각을 했죠.

그리고 이번공연은 혹시 몰라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을 했습니다.

거리두기 좌석제는 전체 좌석의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 것입니다.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건 손해를 각오하고 만든 공연이라는 것입니다.

제작비로 들어가는 대관, 무대, 조명, 음향, 진행비 등이 티켓판매액과 대비한다면 무조건 손해보는 공연이 이번 거리두기 좌석제 공연입니다.

그런데 음악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누구도 못고치는 마음의 병도 고칠수 있는 게 음악이고 세상엔 그런 음악이 존재합니다.

아마 이글을 읽으신 분들 중에 몇 몇 분들은 그런 경험이 있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고 여행도 갈수 없고 친구들과 술한잔 하기도 어려운 이 시기에 공연장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곳이니 차라리 더 안전하다고 생각이 되기도 했구요. 그래서 만든공연입니다.

또한 공연으로 말미암아 일터를 찾는 분들도 계시고 여러 모로 좋은 마음으로 만든 공연이었습니다.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중이신 그 팬분의 쾌유를 빕니다. 아마 지금 이래저래 많은 고통 속에 계실 겁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길 빕니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16. 0시 기준
71820
1236
57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