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흉물 '빈집' 더이상 방치 안한다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01-17 10:34:12
  • -
  • +
  • 인쇄
철거·보수 지원, 매입 후 공동시설 이용 등

경기도는 지역흉물로 전락해 도시쇠퇴를 가속화하는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빈집정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업은 크게 '빈집정비 지원사업'과 '경기도형 빈집 활용 시범사업'으로 나뉜다.

▲경기도내 한 지자체에 방치된 빈집 [경기도 제공]


도는 이를 위해 이달 중 마무리되는 빈집 전수 실태조사를 토대로 빈집 정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고양과 구리, 부천, 용인시 등 10개 시는 현재 계획 수립이 완료됐으며 나머지 시의 계획 수립도 연내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빈집정비 지원사업은 13억2500만 원(도비 30%, 시비 70%)의 예산을 투입해 계획수립이 완료된 수원, 용인, 고양, 이천 등 4개 시 빈집 86호를 대상으로 철거·보수·안전조치를 지원해 임대를 하거나 공공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빈집 철거 시에는 최대 1000만 원까지 비용을 지원하며 철거 후 공공활용 시에는 2000만 원까지 지원을 확대한다.

 

보수 시에도 최대 1000만 원 지원(공공활용 최대 3천만 원)하며 안전조치 비용은 600만원까지 지원한다. 도는 매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경기도형 빈집활용 시범사업은 총사업비 65억 원으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남부․북부 각 1개소씩 빈집을 매입해 임대주택 및 주민 공동이용시설을 공급함으로써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다.

 

현재 공모신청 접수 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도민은 빈집 소재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오는 22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도내 빈집은 5132가구며 단독주택이 3529각로 69%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는 아파트(231가구), 연립(210가구) 등 공동주택에 해당된다.

 

도는 지난 2016년부터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시군을 대상으로 빈집 실태조사비와 빈집 정비계획 수립비를 지원하고 있고, 정비계획수립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해왔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빈집 확산방지와 방치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도민과 빈집 소유자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3. 7. 0시 기준
92471
1634
83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