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SKC, 거래정지…횡령·배임혐의 기소설 조회공시 요구

이종화 / 기사승인 : 2021-03-05 15:54:11
  • -
  • +
  • 인쇄
▲ 서울 중구 SK네트웍스 빌딩 [정병혁 기자]

한국거래소는 SK네트웍스와 SKC에 현 경영진이 횡령 및 배임혐의로 기소가 됐다는 풍문에 대해 조회공시를 5일 요구했다.

답변 기한은 8일 6시까지다.

또 SK네트웍스와 SKC는 이날 오후 3시 44분부터 거래가 정지됐다.

SKC는 "불편과 심려를 끼쳐 유감스럽다"며 "한국거래소의 절차에 성실히 임해 매매거래 정지 기간이 조기에 마무리되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최 회장의 혐의와 관련 서울 종로구 SK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비자금을 조성 과정에서 SK그룹이 관여한 것이 아닌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 SK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9. 0시 기준
108269
1764
98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