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휴대전화 포렌식한다

권라영 / 기사승인 : 2021-05-03 18:02:03
  • -
  • +
  • 인쇄
온라인 퍼졌던 CCTV 속 3명은 사건과 무관해
함께 있던 친구도 조사…당일 목격자 찾는 중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손 씨의 휴대폰 포렌식에 나서기로 했다.

▲ 반포한강공원에 손정민 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손정민 씨 아버지 블로그 캡처]

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유족의 요청에 따라 조만간 손 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할 계획이다. 이 휴대전화는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 A 씨가 가지고 있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또 손 씨가 있던 근처에 다른 이들이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목격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경찰은 손 씨가 지난달 24일 오후 11시 30분께 한강공원 인근 편의점에서 물건을 계산하는 영상, 25일 새벽 2시에 A 씨와 찍어 SNS에 올린 영상, 같은 날 새벽 4시 30분께 A 씨가 공원을 빠져나가는 영상 등을 확보했다.

사건 발생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4시 30분께 현장 근처의 폐쇄회로(CC)TV에 찍힌 남성 3명은 신원을 특정해 조사를 마쳤다. 경찰에 따르면 이 3명은 모두 10대로, 2명은 중학생, 1명은 고등학생이다. 그러나 이들은 손 씨의 죽음과는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온라인에 올라온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이들이 빠르게 뛰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영상이 찍힌 시간이 손 씨의 실종 추정 시간과 비슷하다는 것을 토대로 이들이 사건을 목격했거나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손 씨의 아버지의 발언을 보도했다. 그는 사건 당일 A 씨가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고 A 씨의 아버지에게 들었다면서 "그게 얼마나 더러워서 버렸냐, 급한 거냐고 형사 취조하듯이 따질 수가 없었다. 답답할 뿐"이라고 호소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9. 0시 기준
150720
1997
142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