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부인 '도자기 의혹'에 거듭 사과…"사려 깊지 못해"

권라영 / 기사승인 : 2021-05-04 11:24:12
  • -
  • +
  • 인쇄
도자기 들여오는 과정서 관세법 위반 의혹
"문제점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하겠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뉴시스]

박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 그의 부인이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 등을 구입하고는 관세를 내지 않고 국내에 반입한 뒤 판매했다는 관세법 위반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박 후보자는 "배우자가 영국에서 구매한 소품은 집안 장식이나 가정생활 중 사용한 것으로 당시 판매 목적이 없었음은 물론 그 가치도 높게 평가되지 않는 중고물품으로, 국내 반입 시 이사물품 목록에 포함해 정상적인 통관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한 바 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문제에 대해서도 짚었다. 그는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와 안전성 검증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해양환경과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겠다"면서 "오염수 관련 정보도 신속·정확하게 제공해 국내 수산물의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어촌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근 5년간 어가수와 어가인구가 20% 이상 감소했다"면서 "연안·어촌의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산업화를 추진해 나가겠다. 사람이 모이고 다시 살고 싶은 연안·어촌 지역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해운산업 재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양수산분야 탄소중립,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시스템 혁신 등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당면 과제라고 언급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6. 0시 기준
125519
1851
11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