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조6천억 규모 자사주 소각…"주주가치 극대화"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5-04 13:38:39
  • -
  • +
  • 인쇄
SK텔레콤은 4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약 2조6000억 원 규모(3일 종가 기준)의 자사주 869만 주를 소각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이번 소각을 통해 SKT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 주에서 7206만 주로 감소한다. 소각 예정일은 오는 6일이다.

▲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사옥. [SK텔레콤 제공]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SKT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로 SKT 기존 보유 자사주의 거의 전량에 해당한다. 국내 4대 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 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 최대이고,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기업이 보유한 자사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 수를 줄이면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기존 주식의 가치는 일반적으로 상승한다.

특히 자사주를 소각함으로써 SK와 SKT 신설회사의 합병 가능성이 원천적으로 차단됐다.

SKT 관계자는 "지난달 인적 분할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소각을 전격적으로 결정했다"며 "글로벌 자본시장의 모범사례로 한국기업을 바라보는 시각이 획기적으로 바뀌는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6. 0시 기준
125519
1851
11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