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한방(韓方)에 듣다] '목 통증' 달고 사는 콜센터 상담사…효과적 치료법은?

장한별 / 기사승인 : 2021-09-14 09:27:40
  • -
  • +
  • 인쇄
누구나 궁금한 일이 있거나 문제가 생길 때마다 콜센터를 찾습니다. 콜센터 상담사들은 하루에 수십, 수백 명의 사람을 상대하다 보니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감정노동자'로 알려져 있죠. 그런데 콜센터 상담사들은 정신건강 질환 외 근골격계 질환에도 노출돼 있습니다. 바로 좁은 근무 장소 탓인데요. 콜센터 상담사들은 한 사람당 90cm 정도의 좁은 책상을 칸막이로 다닥다닥 닭장처럼 좁게 붙여놓은 환경에서 일하는 사례가 태반이라고 합니다.

▲ 콜센터 직원 [셔터스톡]

실제 콜센터 상담사 10명 중 7명은 업무로 인한 근골격계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지난 5월 발표한 '콜센터 상담사 노동건강실태'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콜센터 상담사 1397명 중 72%가 근골격계 질환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 중에서 목 통증을 느끼는 노동자들은 83.5%에 달했습니다. 좁은 공간에서 머리를 거북이처럼 구부정하게 앞으로 뺀 자세로 장시간 모니터를 보다 보니 목과 어깨 통증과 두통, 만성 피로까지 이어지는 겁니다.

목 통증을 안고 장시간 일을 하다 보면 심한 경우 경추(목뼈) 사이의 완충작용을 하는 디스크(추간판)에 부담이 쌓여 목디스크(경추추간판탈출증)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경추는 머리와 척추 사이에서 혈관과 온갖 신경이 지나다니는 통로이기 때문에 치료가 늦어지면 많은 부수적인 증상과 후유증을 유발하기 쉬워 더욱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합니다. 따라서 목 통증이 최근 들어 자주 반복되거나, 며칠 편하게 쉬었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심화된다면 조속히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함께 치료에 나서야 합니다.

한방에서는 추나요법을 중심으로 침, 약침, 한약 처방 등이 병행된 한방통합치료로 목 통증 환자를 치료합니다. 먼저 제자리를 벗어난 경추의 관절과 주변의 근육과 인대 등을 밀고 당기는 추나요법으로 위치를 바로잡습니다. 특히 추나요법은 목 통증 치료에 있어 진통제나 물리치료 등 일반치료보다 좋은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논문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가 목 통증 환자들을 추나요법군과 일반치료군으로 나눠 치료한 뒤 비교한 결과, 통증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데 추나요법군은 5주가 걸렸지만 일반치료군은 26주나 소요됐습니다. 숫자로 통증의 정도를 파악하는 시각통증지수(VAS)의 경우에도 추나요법 치료 5주 후 통증 감소폭은 절반 이상인 56%에 달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일반치료군 환자들의 VAS는 29% 정도로 비교적 통증 경감이 작았습니다. 해당 논문은 지난 7월 SCI(E)급 미국의사협회 네트워크 오픈 저널 'JAMA Network Open(IF=8.483)'에 게재됐습니다. 추나요법이 목 통증 환자의 빠른 통증 완화 효과를 보이는 객관적인 치료법으로 입증된 것입니다.

이어 침치료는 경추 주변 인대와 근육의 긴장을 완화해 기혈 순환을 돕습니다. 또 한약재의 유효한 성분을 인체에 무해하게 정제한 약침을 통증과 경혈 부위에 직접 놓는 치료법을 사용하는데, 약침은 염증을 빠르게 잡아줘 경추가 스스로 회복할 수 있도록 자생력을 끌어올립니다. 아울러 근육과 인대 강화에 좋은 한약을 체질에 맞게 복용하여 구조적인 손상부위에 대한 근본 치료를 시행함으로써 높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업무 중 자리에서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목 건강에 좋습니다. 앉은 채로 숨을 내쉬면서 고개를 한쪽으로 끝까지 돌린 후 천천히 뒤로 젖혀 15초간 유지해주면 앞쪽 목과 어깨에 있는 흉쇄유돌근과 사각근을 이완시켜 목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줍니다.

콜센터 상담사들은 '나'를 주어로 하는 문장을 만드는 데 익숙하지 않다고 합니다. 회사에서 시키는 대로, 대본에 적힌 대로 '고객의 입장'에서 대화하는 게 습관화돼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건강을 위해 내 몸에서 보내오는 '신호'에도 귀를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목 통증, 혼자 참거나 진통제로 해결하기 보다 과학적으로 증명된 추나요법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17. 0시 기준
281938
2389
254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