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윤석열 장모 대응문건 작성" 보도에 尹 "보고 안 받아"

장은현 / 기사승인 : 2021-09-14 19:18:40
  • -
  • +
  • 인쇄
尹총장 재직시 대검 '장모 대응 문건 작성' 의혹 보도
尹측 "소관 부서가 언론·국회 대응 차원서 작성" 해명
"장모 변호인 해당 문건 참고 안해…작성 주체 몰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 장모 최모 씨가 연루된 각종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14일 "보고받은 바 없다"며 "보도된 내용을 보니 언론이나 국회 대응을 위해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운데)가 지난 12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 부서가 언론이나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관련자에 대한 판결문 등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변호인이 참고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해당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며 "또 보도된 문건에 '대응방안'이 없는 만큼 '대응문건'이라는 말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을 때 기관이 청문회 준비를 위한 자료를 만드는 것과 같은 성격의 문건이기 때문에, 개인에 대한 문건 작성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세계일보는 대검이 지난해 3월 최씨 의혹과 관련해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이날 보도했다. 3쪽 분량의 문건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관련 사기, 파주 요양병원 의료법 위반 등 최씨 관련 사건이 망라돼 있다.

검찰이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해 3월은 윤 전 총장 일가에 대한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던 시점이다.

UPI뉴스 / 장은현 기자 e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17. 0시 기준
281938
2389
254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