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기술수출' 유한양행 위장약 신약 임상2상 돌입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10-13 11:23:55
  • -
  • +
  • 인쇄
미국 프로세사, 후보물질 PCS12852 임상 2a상 FDA 승인 받아
유한양행은 기술수출 파트너사인 미국 프로세사 파마슈티컬즈에서 지난달 제출했던 기능성 위장관 질환(GI) 치료제 후보물질 'PCS12852'의 미국 내 임상 2a상 임상시험계획(IND)이 승인됐다고 13일 밝혔다.

PCS12852는 작년 8월 유한양행이 프로세사에 기술 이전한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로 유한양행이 자체 개발한 합성 신약이다. 국내에서 전임상 독성 검사와 임상 1상 시험을 마치고 프로세사에 기술 수출했다.

▲ 유한양행 연구소 [유한양행 제공]

프로세사의 이번 임상 2a상은 중등도에서 중증 단계의 위무력증(gastroparesis) 환자 24명을 대상으로 PCS12852의 안전성·내약성 및 용량에 따른 약동학적 특성 평가 등을 목적으로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조건으로 진행한다.

위무력증은 위 배출 지연을 특징으로 갖는 질환으로 의학적으로 약한 근육 수축으로 인해 음식물이 오랜 기간 위에 정체하게 되면서 십이지장 쪽으로 넘어가는 증상을 겪게 된다. 이는 미주신경을 포함한 신경계 기능을 억제하게 되고 매스꺼움, 구토, 복통, 복부 팽창 등을 느끼게 되는 질병이다.

미국에서만 해마다 약 4%의 인구가 앓고 있는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시장이기 때문에 PCS12852 상업화 성공 시 큰 마일스톤 및 로열티 수익이 예상된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PCS12852 물질은 국내 전임상 독성, 임상 1상을 통해 심혈관 부작용 없이 우수한 장 운동개선 효과를 확인한 약물이기에 이번 미국 임상에서도 좋은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유한양행은 지난해 8월 20일 미(美) 제약사 프로세사에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신약 PCS12852(당시 YH12852)를 총 5000억 원 규모로 기술 수출했다고 발표했다.

유한양행은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200만 달러를 프로세사 주식으로 받는다. 이후 개발·허가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총 4억850만 달러를 수령한다. 제품 상용화 후에는 순매출액에 따라 경상기술료(로열티)를 받게 된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