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도 간부처럼 머리 기를 수 있게 된다

김명일 / 기사승인 : 2021-10-25 11:25:08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국방부 군인 두발 규정 개선안 시행 눈앞
일반 병사도 간부만큼 머리를 기를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군인 두발 규정 관련 기준 지침을 개정해 전군에 하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 군에서 자체 마련한 개선안을 취합해 최종 검토만 남겨둔 상태다.

이번 두발 기준 개정은 간부와 병사 간 차이를 없애는 것이 핵심이다.

현행 두발 규정은 육해공군 간부에게는 표준형과 스포츠형 중 선택할 수 있고, 병사는 스포츠형만이 허용됐다. 해병대는 조금 달랐다. 간부는 앞머리 5㎝에 윗머리 2㎝인 상륙형, 병사는 앞머리 3㎝와 귀 상단 5㎝이내인 '상륙돌격형'만이었다.

국방부 개정안이 실시되면 병사들도 원할 경우 간부형 머리를 할 수 있다.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이 다른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은 꾸준히 이어져왔다. 

민관군 합동위원회는 "간부와 병사 간 상이한 규정은 신분에 따른 차별을 할 수 있다는 인식을 증대한다"며 규정 단일화를 권고한 바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작년 9월 군인권센터의 진정을 받은 후 국방부에 '사회적 신분에 따른 평등권 침해로 차별 행위에 해당돼 각 군 규정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UPI뉴스 / 김명일 기자 terr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