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행복지수 69점…최대 고민거리는 '코로나 블루'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10-28 08:23:17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올해 경기도민의 행복지수는 69점이며 가장 큰 고민거리는 '코로나19 스트레스'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21년 경기도민 항목별 행복지수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지난 7월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스스로 느끼는 행복 수준을 측정한 결과, 평균 69점(가장 불행 0점, 가장 행복 100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행복지수는 육체적 건강, 가족 관계 등 12개 항목 점수의 평균치인 '차원종합 행복지수'와 종합적인 행복 수준을 물은 '전반적 행복지수'의 평균점수다.

연도별로는 2015년 67점, 2017년 68점, 2019년 67점, 지난해 69점 등이다. 행복지수 조사는 2년 주기이나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2020년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올해 도민 행복지수를 12개 항목별로 보면 가족관계(76점) 행복 수준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정신적 건강(71점), 친구․이웃관계(71점), 주거환경(71점), 육체적 건강(70점) 등이 뒤따랐다. 안전(58점)과 업무·학업(62점)은 비교적 낮았다.

항목별 행복지수 추이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생활로 '휴식․여가'(2015년 61점→2021년 64점)와 '일과 가정생활 조화'(2019년 66점→2021년 69점)가 상향된 반면 '안전'은 지난해 63점에서 올해 58점으로 대폭 하향됐다.

응답자의 행복지수는 20대(72점)와 40대(70점)가 높았고, 60대는 63점으로 가장 낮았다.

월 가구소득별로는 100만 원 미만 54점, 800만 원 이상 75점 등 소득이 증가할수록 행복지수도 높았다. 다만, 700만 원 이상 고소득 가구의 연도별 행복지수가 큰 변동이 없던 반면 100만 원 미만(2019년 48점, 2020년 57점, 2021년 54점), 100만 원대(2019년 58점, 2020년 63점, 2021년 62점) 등 저소득층은 행복지수가 2년 전에 비해 올라갔다.

직업별로는 학생(73점)과 화이트칼라 종사자(72점)의 행복지수가 평균을 웃돌았고, 무직자(64점)와 자영업 종사자(65점)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상황 속에서 1인 가구 행복지수는 2019년 59점에서 올해 64점으로, 같은 기간 미혼자 행복지수도 66점에서 70점으로 상승했다.

이와 함께 우리사회를 '신뢰할 수 있다'고 답한 계층의 행복지수(74점)가 '신뢰할 수 없다'는 계층(63점)에 비해 높았다. 우리사회에 대해 '공정하다'는 계층(76점)의 행복지수 역시 '그렇지 않다'는 계층(65점)에 비해 높았다.

현재 도민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2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본인․가족 건강 문제(13%), 경제적 어려움(12%), 부동산 및 주거 문제(11%), 본인학업․진로․취업 문제(10%) 등의 순으로 지목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월 26, 27, 29일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