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가보지 않은 미래 개척해 뉴삼성 만들자"…구글 CEO도 만나

김혜란 / 기사승인 : 2021-11-23 15:08:43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미국 출장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선행 연구조직을 찾아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하자"며 '뉴삼성' 의지를 강조했다.

▲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와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부회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본사를 방문해 순다르 피차이 CEO 등 경영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시스템반도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자율주행, 플랫폼 혁명 등 차세대 스마트 혁신 분야의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21일과 22일에 걸쳐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있는 반도체, 세트 연구소인 DS미주총괄(DSA)과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잇달아 방문했다. 이곳에서 인공지능(AI)과 6G 등 차세대 핵심 기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DSA와 SRA는 각각 삼성전자 DS 부문과 세트 부문의 선행 연구조직으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전진 기지다.

이재용 부회장은 DSA와 SRA의 연구원 등과 만난 자리에서 "미래 세상과 산업의 지도가 새롭게 그려지면서 우리의 생존 환경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진단한 뒤 "혁신 노력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특히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이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며 "힘들고 고통스럽겠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