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성남시장 때 비서실장 검찰 소환

김명일 / 기사승인 : 2021-11-24 16:58:13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대장동 의혹' 참고인 신분 조사…'윗선 확대' 여부 주목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과거 비서실장을 소환했다.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청사.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24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임 전 실장은 2014년 7월부터 2년 가까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보좌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에서 의사결정 전반에 관여한 인물이 누구인지 등을 임 전 실장에게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 전 실장 소환에 따라 대장동 개발 사업의 배임 의혹 수사가 '윗선'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UPI뉴스 / 김명일 기자 terr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