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대위 우원식·조정식·박홍근 사퇴…"현장 가겠다"

조채원 / 기사승인 : 2021-11-25 19:21:37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우 공동선대위원장, 조 총괄선대본부장, 박 비서실장
3선 이상 중진들, 이재명 측근 그룹…"밀알 되겠다"
추가 사퇴 여부 주목…'이재명 민주당' 쇄신폭 커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전격 사퇴했다.

조 총괄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2선 후퇴를 선언했다.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왼쪽 세번째)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 3명은 당 대선후보 경선 때부터 핵심 역할을 맡아온 이 후보 측근들인 만큼 동시 사퇴 선언이 상징적 조치로 평가된다.

조 본부장은 5선, 우 위원장은 4선, 박 비서실장은 3선의 중진이다.

전날 고위 당직자들에 이어 이날 선대위 핵심 인사들이 줄사퇴를 하면서 선대위 대폭 물갈이를 추진중인 이 후보로선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 '이재명의 민주당' 재편 작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조 총괄본부장은 "새로운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박 비서실장은 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후보가 전면적으로 새롭게 출발하려는 이때 저희 세 사람이 (직을) 내려놓는 게 가장 상징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백의종군 선언으로 추가 선대위직 사퇴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UPI뉴스 / 조채원 기자 cc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